서초구, 해외 귀국자 초기대응체계 구축, 구민안전 꼼꼼히 챙긴다!

▲사진=서초구보건소 선별진료소ⓒ서초구 소비자저널

코로나19의 서초구 확진자 16명 중 8명이 해외유입사례로 밝혀져 구 전체 확진자의 50%를 차지할 정도로 급증하고 있다.

최근에는 공항검사인력도 부족하고 검역대에서 확인되지 않고 입국 후 뒤늦게 확진된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그 결과 입국자 가족들이 2, 3차 감염될 우려가 발생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이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신속한 입국자 초기대응체계 수립으로 코로나19 감염증 확산방지에 만전을 기하고자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구는 최초 해외 접촉 확진자가 발생한 3월 13일부터 유럽, 미국 등지에서 입국한 모든 구민들은 반드시 2주간 외출을 자제하고 서초구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즉각 검사받도록 안내하였다.

 

유증상자는 지역내 4개 선별진료소(서초구보건소, 서울특별시어린이병원, 서울성모병원, 소방학교DT(Drive through)) 모두 이용 가능하고 무증상자는 서초구보건소, 어린이병원 2곳의 선별진료소가 이용가능하다.

선별진료소 방문시에는 검사를 위해 비행기티켓, 신분증 등을 지참해야 한다.

운영시간은 서초구보건소는 24시간, 서울성모병원은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4시 반까지, 서울시어린이병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소방학교DT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 자차이용이 가능할 경우에만 소방학교DT 선별진료소가 이용가능하다.

구는 입국자 안내 및 관리 전담 상황반을 구성했고 확진자 발생시에는 대응 지침에 따라 신속하게 격리병원 입원조치 및 역학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확진자 동선이 확인되면 곧바로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확진자의 가족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어 자가격리통지서를 배부하고 2주분의 긴급구호물품과 개인위생물품을 지원한다.

▲사진=서초구보건소 선별진료소ⓒ서초구 소비자저널

한편 구는 다음달 5일까지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진행하며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은 15일간 운영중단하도록 강력히 권고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해당기간 내 입국하신 주민은 외출을 삼가하시고 검사 전 서초구 재난안전대책본부(02-2155-8093)로 먼저 연락을 주시면 지역내 위치한 선별진료소 진료상황을 고려하여 바로 검사 가능한 곳을 안내해 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최근 유학생 등 해외입국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또 다른 루트의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된다” 며 “해외입국자로부터의 코로나19 국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역내 입국자 파악은 물론 신속한 검사와 관리를 통해 초기 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 선별진료소 현황 >

구분 서초구청

(보건소)

성모병원 서울시 드라이브스루 어린이병원
운영시간 24시간 08:30~16:30

(주말:응급의료센터 선별진료소)

10:00~17:00

(주말포함)

09:00~17:00

(평일,토)

위치 서초구보건소 외부 별관 2층 우면 119 안전센터 병원 앞 광장
서초구 남부순환로 2584 서초구 반포대로 222 서초구 남부순환로337가길 49 서초구 헌릉로 260
전화번호 02-2155-8093

02-2155-8360

02-1588-1511 02-3487-4281~2 02-570-8000

02-570-8196

권역 서 초 반포 잠원 방 배 양재 내곡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